국방부 "사드 배치 위치는 작전상 공개되선 안돼"

동아경제 기사제보

입력 2016-02-13 12:05:00 수정 2016-02-13 13:26:3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국방부는 사드 레이더가 주민과 환경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미국측의 안전기준을 사드 배치 지역의 지형적 조건에 맞게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미국측의 안전 기준에 따르면 사드 레이더 각도를 지표면에서 5도로 유지할 때 반경 100m 밖에서는 인체에 유해하지 않고 민간 항공기와 전투기의 경우 각각 고도 2.4㎞, 5.5㎞ 밖에서는 전자장비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것이 국방부의 설명이다.

주한미군에 배치될 사드 레이더는 사격통제용인 종말 모드(TM) 레이더로, 적 탄도미사일의 강하 각도를 고려해 지표면과의 각도를 높게 한다. 적 미사일의 조기 탐지를 위한 조기경보용(FBM) 레이더의 경우 탐지거리를 길게 하고자 낮은 각도로 운용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사드 배치가 주민 생활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면 해당 지역 주민들에게 설명하고 이해를 구할 것”이라며 주민 생활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판단될 경우 군사보안을 고려해 공청회와 같은 공개적인 의견수렴 절차를 거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이 관계자는 “사드가 어디에 배치되느냐는 작전상의 문제로 (기본적으로) 공개되어서는 안 된다”고 설명했다.

사드 배치 시기에 대해서는 “한미간에 협의가 끝나고 최종 결정이 이뤄지고 난 뒤가 될 것”이라며 최종 결정이 이뤄진다면 기술적으로는 미국에서 한국 배치까지 1~2주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사드는 현재 5개 포대가 운용 중인데 1개 포대는 괌에 있고, 4개 포대는 텍사스에 있다”며 “텍사스의 4개 포대 중 2개 포대는 실전 배치, 2개 포대는 훈련용으로 운용되고 있는데 한국에 사드 포대가 배치된다면 괌 기지에 있는 사드 포대가 올 수는 없고 미 본토의 사드 포대 또는 새로 생산된 사드 포대가 주한미군에 배치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