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사나이, 이이경 주민번호 노출·日 군가 사용… “저 정말 괜찮아요”

동아경제

입력 2015-11-30 10:37:00 수정 2015-11-30 10:38:0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진짜사나이 이이경. 사진=이이경 SNS

진짜사나이, 이이경 주민번호 노출·日 군가 사용… “저 정말 괜찮아요”

배우 이이경이 진짜사나이 하차 소감을 남겼다.

이이경은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남기며 진짜사나이 하차 소감을 밝혔다.


이이경은 “29일 방송된 진짜사나이 해병대편에 관련해 MBC측과 진짜사나이 제작진 측에 사과를 받았다. 편집실수와 제 허리까지 많은 분들이 걱정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이 나간 후 방송사측이나 제작진 분들께서 더 놀라셨을거라 생각된다”며 “허리는 계속해서 치료를 받고있다. 다시 건강한 모습으로, 제자리로 돌아와 배우로 인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이이경은 마지막으로 “진짜사나이 해병대편 짧지만 행복했다”면서 “저 정말 괜찮아요. 진짜사나이 많은 시청, 응원 부탁드리겠다”고 전했다.

앞서, 29일 MBC ‘일밤-진짜사나이’ 제작진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이경의 주민등록번호 노출과 배경음악으로 일본 군가를 사용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제작진은 “진짜사나이 방송 과정에서 제작진의 부주의로 부적절한 배경음악이 방송되고, 또한 배우 이이경씨의 주민등록번호가 모자이크 처리가 안 된 상태에서 잠시나마 개인정보가 노출되는 일이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제작진은 시청자 여러분들과 배우 이이경씨, 그리고 군 관계자분들께 머리 숙여 진심으로 사과말씀 올린다. 앞으로 다시는 이런 실수가 발생하지 않도록 제작과정에서 더욱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말씀 올린다”고 사과했다.

이날 방송된 ‘진짜사나이’에서는 이이경이 허리디스크로 중도 퇴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이경은 허리디스크 판정을 받고, 훈련에 불참했다. 훈련 불참에 따른 경위서를 작성하는 과정에서 이이경의 주민번호가 방송에 모자이크 처리 없이 노출됐다.

또한 방송 초반 임채무의 내레이션 부분에서 일본의 군가 ‘군함행진가’가 배경음악으로 사용돼 논란을 빚었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