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 故 김영삼 전 대통령 빈소 방문해 ‘음수사원(飮水思源)’ 방명록 남겨

동아경제

입력 2015-11-23 15:33:00 수정 2015-11-23 15:34:2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김영삼 이회창. 사진=동아일보DB

이회창, 故 김영삼 전 대통령 빈소 방문해 ‘음수사원(飮水思源)’ 방명록 남겨

이회창 전 한나라당 총재가 23일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빈소를 조문하는 자리에서 “정말 우리나라의 민주화에 큰 족적을 남기셨다”고 애도의 뜻을 전했다.

이날 이회창 전 총재는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방명록에 ‘음수사원(飮水思源)’이라고 적고 “물을 마시면 물이 어디서 왔는지 생각하라는 뜻”이라며 “우리나라 민주주의가 생활화돼서(물처럼) 공기처럼 민주주의의 존재나 족적을 잊기 쉬운데, 김 전 대통령과 같이 역할을 한 분들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또한 이회창 전 총재는 “이 분의 서거를 듣고 와서 우리나라의 민주주의에 기여하신 공을 잊어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회창 전 총재는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이 발굴한 대표적 정치인 가운데 한 명으로 지난 1993년 당시 이회창 대법관을 감사원장에 임명한 데 이어 국무총리로 중용했다.

하지만 이회창 전 총재는 세 차례 대권 도전에 나섰지만 대통령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