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영 국회의원, 민중총궐기 언급… “미국은 폴리스라인 넘으면 막 패버린다”

동아경제

입력 2015-11-16 14:50:00 수정 2015-11-16 14:50:5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이완영 국회의원. 사진=이완영 트위터

이완영 국회의원, 민중총궐기 언급… “미국은 폴리스라인 넘으면 막 패버린다”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의 ‘민중총궐기’ 집회에 대한 발언이 논란을 일고 있다.

이완영 의원은 지난 16일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초·재선 의원모임 아침소리 정례회동에서 “폴리스라인을 벗어나면 우리가 흔히(알기로) 미국 경찰은 막 패버린다. 그것이 정단한 공권력으로 인정 받는다”고 말했다.

이완영 의원은 또 “최근 미국 경찰이 총을 쏴서 시민들이 죽는데 10건 중 8, 9건은 정당한 것으로 나온다. 이런 것들이 선진국의 공권력”이라고 전했다.

그는 “기자분들께서 언론에서도 너무 과잉진압 이런걸 부각하는데 정말 선진국은 그런 게 아니다”라며 “이런 면을 우리가 보면서 판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4일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민중총궐기에서는 농민 백 모씨가 경찰이 쏜 물대포에 머리를 맞아 실신, 중태에 빠졌다. 이에 경찰이 ‘15m 밖에서 하반신을 겨냥해야 한다’는 등의 안전규정을 어기고 과잉진압을 했다는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