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고니 예상경로, 북한에 300mm 이상 물폭탄?…25~26일경 우리나라에 영향

동아경제

입력 2015-08-24 15:52:00 수정 2015-08-24 15:54:0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태풍 고니 영향. 사진=기상청

태풍 고니 예상경로, 북한에 300mm 이상 물폭탄?…25~26일경 우리나라에 영향

제15호 태풍 ‘고니(GONI)’가 24일 03시 현재 매우 강한 중형급 태풍(중심기압 935hPa, 중심부근 최대풍속 49m/s)으로 일본 오키나와 서남서쪽 약 34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16km의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이에 기상청은 오늘 서울과 경기도와 강원도는 동해북부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겠으나, 그 밖의 지방은 북상하는 제15호 태풍 ‘고니’의 간접영향을 점차 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우리나라는 전국이 대체로 흐린 가운데 아침에 제주도부터 비가 시작되어 밤에는 충청이남지방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서울과 경기도는 오후에는 대기 불안정으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으며, 동풍의 영향을 받는 강원도 영동은 아침부터, 경북 동해안은 오전부터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제 15호 태풍 고니가 25일 03시경 서귀포 남동쪽 약 310km 부근 해상까지 북상하면서 25~26일경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것으로 예측했다.

특히, 제15호 태풍 고니의 진로와 가까운 제주도와 경상남북도, 강원도 영동을 중심으로 매우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지역에 따라 강수량의 차가 클 것으로 예측했다.

하지만 제16호 태풍 ‘앗사니(ATSANI)’와의 상호작용으로 진로와 강도, 이동속도가 유동적일 수 있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최신의 기상정보를 참고를 당부했다.

기온은 모레까지 태풍의 영향으로 흐리고 비가 오면서 평년보다 낮은 기온분포를 보일 것으로 예측된다.

기상청은 예상 강수량(24일 05시부터 26일 24시까지)으로 강원도영동, 경상남북도(경상남도는 25일까지), 제주도(25일까지), 울릉도와 독도, 북한 : 100~200mm(많은 곳 강원도영동, 경상남북도동해안, 제주도산간, 북한 300mm 이상), 전남남해안(25일까지) : 50~100mm, 강원도영서, 충청북도, 전라남북도(남해안 제외, 25일까지) : 20~60mm, 서울과 경기도, 충청남도(25일까지), 서해5도 : 10~40mm 등으로 예보했다.

태풍 고니 영향. 태풍 고니 영향. 태풍 고니 영향.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