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군서열 2위 현영철 인민무력부장 숙청, 고사포 총살…숙청 사유는?

동아경제

입력 2015-05-13 15:06:00 수정 2015-05-13 15:07:3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영철 고사포 총살. 사진=동아일보 DB

北 군서열 2위 현영철 인민무력부장 숙청, 고사포 총살…숙청 사유는?

국가정보원은 13일 북한 군서열 2위 헌영철 인민무력부장이 지난달 30일 반역죄로 숙청됐다고 밝혔다.

인민무력부장은 우리의 국방부장관에 해당하는 직급으로 국가정보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비공개 현안보고에서 이같이 보고했다.

국회 정보위원장인 새누리당 김광림 의원은 “국정원이 오늘 아침에 국회 정보위에서 북한 현영철 인민무력부장이 지난달 30일 비밀리에 숙청됐다고 보고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국정원은 북한이 지난 4월말 현영철 인민무력부장을 평양 순안구역 소재 강건종합군관학교 사격장에서 고사총(고사기관총·고사포)로 총살했다는 첩보도 입수했다.

국정원은 현영철의 숙청 사유에 대해 김정은에 대한 불만 표출, 김정은 지시 수차례 불이행 및 내란과 함께 김정은이 주재한 훈련일꾼대회에서 조는 불경스러운 모습 때문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국정원은 북한 당국이 군 장령급(준장이상 장성급) 간부 수백 명을 참관인으로 동원한 가운데 고사총으로 현영철을 처형했다는 첩보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고사포는 북한군의 주력 대공·지상용 범용화기로 소련에서 보병용 중기관총으로 개발했으나 크고 무거워 대공용으로 용도가 바뀌었다.

또한 북한은 1990년대 이후 고사포를 각종 전차의 기관포와 해군 함정용으로 사용하고 있으며, 주로 여성으로 구성된 북한의 고사포 부대는 이 기관포의 총열을 4개 엮은 연장포를 트럭이나 장갑차 위에 올려 운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영철 고사포 총살. 현영철 고사포 총살. 현영철 고사포 총살.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