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사령관 “사드 한반도 배치 필요”, A-10기의 퇴역은 결국…

동아경제

입력 2015-04-16 13:37:00 수정 2015-04-16 13:44:5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주한미군 사령관. 사진=동아닷컴 DB

주한미군 사령관 “사드 한반도 배치 필요”, A-10기의 퇴역은 결국…

15일 미국 하원 군사위 청문회에 출석한 커티스 스캐퍼로티 주한미군 사령관은 “최근 수년간 북한은 사이버 전쟁,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같은 비대칭 전력을 공격적으로 개발하고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주한미군 사령관은 “북한이 예고 없이 비대칭 공격을 감행하고 그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한반도 긴장이 뜻하지 않게 높아질 것을 가장 우려 한다”고 밝혔다.


또한 커티스 스캐퍼로티 주한미군 사령관은“교전이 시작될 경우 초반에 준비된 보강전력을 재빨리 한구에 투입하는 것, 정보·감시·정찰 능력과 필수적인 병기를 개선하는 등 우방국과 공동 대비태세를 강화하는 것이 최우선”이라고 주장했다.

미사일 방어와 관련해 주한미군 사령관은“사드를 한반도에 배치하는 등 북한의 탄도미사일에 대한 다층 미사일 방어망 구축으로 방어 능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의 한반도 배치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주한미군 사령관은 “대북 기갑 전력 억제 능력을 보유한 A-10기의 퇴역은 결국 공백을 가져올 것”이라고 지적해 눈길을 끌었다.

주한미군 사령관. 주한미군 사령관. 주한미군 사령관.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