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급락, 50달러 장중 한때 붕괴…20달러 가나?

동아경제

입력 2015-01-06 14:36:00 수정 2015-01-06 14:38:4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국제유가 급락. 사진=동아일보DB

국제유가 급락, 50달러 장중 한때 붕괴…20달러 가나?

국제유가가 급락하면서 2009년 4월 이후 국제유가가 장중 한때 배럴당 49달러대까지 떨어졌다.

국제유가 급락으로 50달러 선이 무너진 것은 약5년 8개월 만에 처음이다.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5일(현지시간) 두바이유 현물가격은 배럴당 50.98 달러로 전날보다 2.29 달러나 떨어졌다.

특히 서부 텍사스산원유(WTI)도 이날 오전 장에서 배럴당 49.95달러까지 내려갔다가 50.04 달러로 마감했다.

전 일 이라크는 원유 수출량을 12월 일간 294만 배럴에서 1월 330만 배럴로 확대하겠다고 발표한 것이 국제유가 급락을 이끌었으며 러시아의 산유량이 최대치 기록하는 등 공급확대 우려가 확대된 점도 원유하락의 원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러시아 에너지부에 따르면 구랍 러시아의 석유 생산량이 하루당 1067만 배럴로 구소련 붕괴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으며, 공급이 늘고 있는 상황 속에서 수요는 이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중국, 일본, 유럽 등의 경기가 좋지 않아 원유 소비 확대가 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에 일부 전문가는 배럴당 20달러 아래로 떨어질 것이라고 예측하기도 했다.

동아오토 기사제보 car@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