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인터넷망 복구, 우리민족끼리도 접속 가능?

동아경제

입력 2014-12-23 16:26:00 수정 2014-12-23 16:29:5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북한 인터넷 다운. 사진=영화 더 인터뷰

북한 인터넷망 복구, 우리민족끼리도 접속 가능?

23일 완전 다운된 것으로 알려진 북한의 인터넷망이 일부 복구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사이트에 대한 접속은 이날 오전 11시쯤 인터넷망이 복구된 것으로 전해졌으며, 노동신문 사이트는 23일자 신문 PDF 파일을 게시하는 등 업데이트를 수행하는 것으로 전해졌지만, 정상적인 운영은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북한의 인터넷망은 23일 오전 11시 이전까지 완전히 다운되며 통제 불능 상태였으며, 미국 언론들은 지난 주말부터 이상 증세를 보이던 북한 인터넷망이 23일 새벽 1시부터 완전히 다운되며 접속이 불가능하다고 보도했다. 이에 북한 관영통신인 조선중앙통신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등 북한이 직접 운영하는 홈페이지는 오늘 새벽부터 접속이 안 되며 많은 관심이 집중됐다.

한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소니 픽처스 엔터테인먼트' 해킹 사건의 책임자로 북한을 지목하면서 ‘비례적 대응’ 방침을 밝힌 지 3일 만에 발생한 일로, 미국이 북한에 사이버 공격을 했을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 에 미국의 인터넷 관리업체인 ‘딘 리서치’의 더그 마도리 소장은 “지난 21일 오후 10시(GMT 시간 기준, 한국시간 22일 오전 7시)부터 다음날 오전 10시까지 불안정한 네트워크가 크게 증가했다”며 “북한 인터넷이 완전히 통제 불능 상태”라고 강조했었다.

동아오토 기사제보 car@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