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눈사태, 등산객 20여명 사망…한국인 피해여부 조사 중

동아경제

입력 2014-10-16 13:36:00 수정 2014-10-16 13:38:2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히말라야 눈사태’

네팔 히말라야 지역에서 폭설과 눈사태가 발생해 트레킹 중이던 등산객 20여 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15일 네팔 일간지 히말라얀은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봉으로 향하는 해발 5461미터의 쏘롱라 길목, 전 세계에서 온 등산객 168명이 트레킹을 즐기던 도중 대형 눈사태가 일어났다고 전했다.


네팔 당국은 이번 히말라야 폭설 눈사태로 숨진 자국민 12명을 비롯해 캐나다인 4명, 폴란드인 3명, 이스라엘인 3명, 베트남인 1명, 인도인 1명 등 모두 24명의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어 당국은 60여 명이 구조돼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수십 명은 여전히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네팔 주재 한국 대사관은 한국인 피해 여부를 조사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한국인 사상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히말라야 눈사태’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히말라야 눈사태, 충격적이다”, “히말라야 눈사태, 정말 안타깝다”, “히말라야 눈사태, 한국인 피해 없었으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YTN뉴스화면
동아오토 기사제보 car@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