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근영 눈 부상…촬영 장비가 얼굴로 뚝

동아경제

입력 2013-09-21 09:59:42 수정 2013-09-21 10:04:3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배우 문근영이 촬영 중에 눈 부상을 당했다.

문근영 소속사 측에 따르면 지난 18일 MBC ‘불의 여신 정이’를 촬영하던 중 촬영장비가 얼굴에 떨어져 눈 부상을 당했다. 문근영은 눈 부상 직후 응급실로 이송돼 하루 동안 휴식을 취했고 19일 다시 촬영에 합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는 “많은 분이 걱정하고 놀라셨을 것 같은데 현재 상태는 양호하다”며 “문근영은 어제 하루 휴식을 취한 후 촬영장에 복귀했다. 지금은 촬영 중”이라고 전했다.

문근영 눈 부상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문근영 눈 부상, 정말 걱정이 많다”“문근영 눈 부상, 많이 아팠을 것 같다”“문근영 눈 부상, 빨리 회복되길 바래요”“문근영 눈 부상, 예쁜 얼굴 다치면 어떻게 하지?”“문근영 눈 부상이 심하지 않아 천만다행이다”라는 등 반응을 보이고 있다.

동아닷컴 기사제보 car@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