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여성들 왜 알래스카 가는지 아나?”

동아경제

입력 2013-01-18 11:41:00 수정 2013-01-18 11:42:3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성매매특별법 때문에 우리나라 성매매 여성들이 일본, 호주, 알래스카까지 가서 성매매 하는 것 아니냐.”

남성연대 성재기 대표는 지난 17일 밤 방송된 tvN 시사토크쇼 ‘쿨까당’에 출연해 ‘남성역차별금지법-여성가족부 폐지’라는 주제를 놓고 영화평론가 심영섭 교수와 토론을 벌였다.

심 교수는 여성가족부가 존재해야한다며 성매매 여성의 보호를 예로 들었다. 그는 “나는 성매매 여성의 집단 상담을 하고 있는데, 국가에 상담을 했다는 것과 나아졌다는 증명을 해야 예산을 지원받을 수 있다”면서 “이런 절차는 여성가족부에서 일괄적으로 처리해주고 있는데, 만약 여성가족부가 없다면 성매매 여성들이 여러 정부 부처를 거치며 이런 증명 절차를 밟아야 할 것이고 결국 성매매 여성의 권위가 떨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성 대표는 “여성가족부의 설립 취지는 일본군 위안부의 명예회복 및 보상, 성매매 여성의 자활을 돕겠다는 것이었는데 지금은 어떻게 됐나. 여성가족부가 주도했던 성매매특별법 때문에 우리나라 성매매 여성들이 전 세계로 다 퍼져나갔다. 일본과 호주, 캐나다, 저 멀리 알래스카까지 가서 성매매를 하다 적발되는 건 다 한국 여성들이다. 왜 여성계는 이에 대한 반성이 없느냐”고 반박했다.

이날 방송에선 성 대표 외에 마광수 연세대 교수도 출연해 여성가족부의 구태의연한 시각과 태도를 비판하며 폐지 주장에 힘을 실었다.

<동아닷컴>
[핫포토] 설리-민호-크리스탈, ‘풋풋한’ 청춘 화보
[화보] 동급 최고 수준! 포드 유럽형 디젤 ‘포커스 디젤’
토요타 “캠리, 3.5리터 V6 고배기량 추가 투입”
‘삼지창 복근’ 유리, 헬스장 가면 男회원들…
휴게소의 아우디, 여자화장실 난로를… 이럴수가!
“길어도 너무 길어” 국내 최초의 미드쉽 세단 ‘뱅가리’ 공개
나에게 너무 큰 간식 “먹으려다 턱빠질라…”
자동차 시장 “수입차 웃고 국산차 울고 언제까지?”
‘션-정혜영’ 지금까지 기부한 액수 알고보니
현아의 중3 시절 어땠길래…졸업사진 주목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