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코리아, 용인 스피드웨이 ‘AMG 드라이빙 아카데미’ 론칭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8-10-08 14:58:00 수정 2018-10-08 15:29:2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8일 용인 AMG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미디어 행사를 통해 ‘AMG 드라이빙 아카데미(Driving Academy)’ 론칭을 발표했다.

지난 5월 세계 최초로 AMG 브랜드 적용 트랙인 AMG 스피드웨이를 공식 오픈한데 이어 이번 행사에서 조성 완료된 부대시설과 AMG 차량 트랙 주행 체험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소비자를 대상으로 이뤄지는 체험 프로그램 운영 계획도 마련됐다.

AMG 드라이빙 아카데미는 독일 AMG 본사에서 개발된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드라이빙 교육 프로그램이다. 본사로부터 인증 받은 전문 강사진이 초급부터 고급 수준까지 단계별 맞춤 교육을 제공한다. 참가자는 운전 즐거움을 비롯해 안전 운전과 레이싱 관련 드라이빙 기술을 배울 수 있다. 이 프로그램은 내달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처음 선보이는 프로그램은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경험하는데 중점을 둔 ‘AMG 퍼포먼스(AMG Performance)’와 보다 전문적인 운전 스킬을 습득할 수 있는 ‘AMG 어드밴스드(AMG Advanced)’, 여성 운전자를 위한 ‘AMG 포 레이디스(AMG for Ladies)’ 등 3가지로 구성됐다. AMG 퍼포먼스는 안전 교육과 운전 기본 테크닉을 중심으로 교육이 진행된다. 참가비는 100만 원이며 교육 시간은 1일이다.


AMG 어드밴스드는 랩타임 비교와 영상 분석, 이론교육 등이 이뤄진다. 고급 기술을 배울 수 있는 상위 프로그램으로 AMG 퍼포먼스를 수료한 사람만 접수 가능하다. 퍼포먼스 과정 수료자를 대상으로 내년부터 신청을 받아 전개된다. 교육 시간은 1박2일로 정해졌으며 참가비는 미정이다.
AMG 포 레이디스는 여성의 잠재력에 주목한 캠페인 ‘쉬즈 메르세데스(She’s Mercedes)’ 취지를 이어 여성만을 위해 특별히 기획된 프로그램이다. 참가비는 60만 원이며 교육에 소요되는 시간은 반일이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각 프로그램 참가비 10%를 사회공헌위원회 기금으로 적립해 어린이 교통안전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에 사용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벤츠코리아 관계자는 “AMG 스피드웨이는 지난 5월 오픈 후 서킷 체험과 마케팅 이벤트, 신차 출시, 내부 교육 등 대·내외적으로 다양하게 활용됐다”며 “벤츠코리아는 향후 더욱 다채로운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소비자에게 브랜드 가치를 전달하고 국내 고성능 자동차 문화 육성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오는 20일 AMG 스피드웨이에서 기부 자전거 대회인 ‘기브앤바이크(GIVE’ N BIKE)’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