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에게 먹힌 줄 알았던 햄스터…17개월 만에 ‘살찐 채’ 발견

뉴시스

입력 2021-11-23 18:13:00 수정 2021-11-23 18:17:2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반려견에게 잡아먹힌 것으로 추정된 햄스터가 17개월 만에 ‘통통하게 살이 오른 채’ 집에서 발견돼 가족들이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22일(현지시간) 더 미러 등 외신은 지난달 초 영국 스코틀랜드 라날크셔에서 실종된 햄스터 파블로를 엘스페스 골드(43)가 집에서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햄스터 파블로는 지난 2020년 6월 우리에서 자취를 감췄으나 최근 부엌을 뛰어다니던 중 가족에게 발견됐다.

골드는 “이전에도 가끔 햄스터가 사라진 적이 있었지만 이렇게 오랫동안 실종된 후 살아서 발견된 것은 처음”이라며 “일 년 반 동안 파블로는 ‘쥐보다도 조용’했는데 도대체 어디 있었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신의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사람들에게 이 사실을 전하며 햄스터를 위한 새로운 집을 빌릴 수 있는지 물었다.

골드는 “파블로가 한참 동안 나타나지 않자 가족들은 반려견 루시가 파블로를 잡아먹은 줄 알았다”며 “루시를 원망했다는 사실이 미안하다”고 말했다.

햄스터 파블로는 17개월간의 ‘모험’을 끝내고 집에 돌아온 지 9일째 되는 날 세상을 떴다고 알려졌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