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긴점박이올빼미’ 생육 과정 처음 포착

강은지 기자

입력 2021-06-29 03:00:00 수정 2021-06-29 17:23:5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오대산국립공원서 3개월간 촬영

부화한 긴점박이올빼미 새끼. 국립공원공단 제공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긴점박이올빼미의 생육 과정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세계적 희귀종으로 서식 환경과 생육 주기 등에 대한 기초 자료가 없던 이 올빼미의 부화와 성장 과정이 카메라에 포착된 것이다.

국립공원공단은 강원 평창군 오대산국립공원에서 긴점박이올빼미가 알을 낳고 새끼를 키우는 모습을 약 3개월에 걸쳐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공단 측이 설치한 인공 둥지에서 올빼미가 지내는 모습이 원격 카메라에 담겼다. 산간 지역에 서식하는 이 올빼미는 관찰하기 어려운 텃새로 늘 산에 머무르는 국립공원 직원들도 연간 대여섯 번 목격한다.

관찰 결과에 따르면 긴점박이올빼미는 올 3월 알을 낳은 뒤 약 4주간 알을 품어 새끼 2마리를 부화시켰다. 한 달 정도 뒤엔 새끼 두 마리가 둥지에서 나와 어미로부터 나는 법과 먹이를 잡는 법 등을 배웠다. 암컷은 주로 둥지에 머물며 알을 품거나 새끼를 보호하고, 수컷은 주로 외부에서 작은 쥐와 곤충 등 먹이를 잡아 둥지로 나르는 등 역할을 분담하는 모습도 확인할 수 있었다.

국립공원공단은 이번에 확보한 자료를 긴점박이올빼미 서식지 보전 및 관리 기초 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공단 측은 “먹이 종류, 산란 시기 등의 자료를 많이 확보할수록 보전 계획을 체계적으로 세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