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냥생"..세상 다산 표정으로 집사 눈치보게 만드는 고양이

노트펫

입력 2020-10-15 16:11:32 수정 2020-10-15 16:11:4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노트펫] 신발장 위에 철퍼덕 앉아 염세적인 표정을 짓고 있는 고양이의 모습이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고양이 전문 매체 캣시티는 세상 다산 표정으로 집사를 눈치 보게 만든 고양이 '쑤시'를 소개했다.


대만에 거주 중인 집사 춘린은 현재 14마리 고양이들과 함께 살고 있다.

그중 쑤시는 나이가 많은 축에 끼는 고양이인데 종종 혼자 구석에 앉아 염세적인 표정을 짓곤 했다.

최근 춘린의 집에 친구가 놀러 왔다. 그때 쑤시는 신발장 위에 털썩 주저앉아 세상 다 산 표정을 짓고 있었다.

영혼이 없는 텅 빈 눈빛에 세상을 괴롭고 귀찮은 것으로 여기는 듯한 자세까지. 보면 볼수록 어이없고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궁금해지는 모습이었다.

이에 친구는 자신의 SNS에 쑤시의 사진을 올렸다. 그러자 누리꾼들이 엄청난 관심을 보였다.

누리꾼들은 "실연당한 거야?", "집사한테 배신당했나?", "냥생 몇 회차세요", "집사님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건가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춘린은 "쑤시는 속을 알 수 없는 고양이다"며 "그래도 친구가 왔을 때 저렇게 행동한 건 이유를 알 것도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정확한 것은 아니지만 친구들이 올 때마다 쑤시를 너무 예뻐해서 귀찮아하는 것 같다"며 "'아 뭐야 또 누가 왔어' 정도로 해석하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과거 쑤시는 동생 냥이 '도우피'와 함께 쓰레기장에서 생활하고 있던 길냥이었다.

건강 상태가 안 좋아 보이는 녀석들을 발견한 춘린은 쑤시와 도우피를 가족으로 들였다.

성격 좋고 주변에 관심이 많은 쑤시는 집사는 물론 다른 냥이들의 일에 참견하는 것을 좋아했다.

다른 고양이들이 싸우고 있으면 꼭 달려가 말리고 은근하게 잘 챙겨줘서 집 안의 모든 고양이들이 녀석을 잘 따랐다.

다만 좋아하는 게 있어도 티를 잘 안 내고 종종 한숨을 쉬며 멍 때리는 일이 많아 집사가 눈치를 보게 만든다고 춘린은 설명했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