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재, 반려묘 화장실 청소하는 '집사' 일상 공개

노트펫

입력 2020-07-30 14:11:17 수정 2020-07-30 14:13:2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노트펫] 방송인 유병재가 반려묘와 함께 근황을 전했다.

지난 29일 유병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반려묘의 화장실을 청소하고 있는 유병재의 모습이 담겼다.

유병재는 한 손에는 모래삽을 들고 화장실을 치우며 밝은 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마치 청소를 감시라도 하듯 그 곁을 지키는 고양이의 모습이 시선을 끈다.

사진을 본 팬들은 "모래 위에 누워주실 수 있나요?", "맛동산 캐시는 중", "숨 참고 있는 표정 같은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