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선배가 고양이라면 벌어지는 일.."일 좀 하게 해주세요"

노트펫

입력 2020-07-30 14:11:19 수정 2020-07-30 14:13:2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노트펫] 함께 일하는 고양이 상사들 때문에 업무를 할 수 없다며 억울함을 토로하는 직원들의 사연이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지난 29일(현지 시간) 인터넷 포털 야후타이완은 회사에 상주하며 일은 하지 않고 제멋대로 구는 고양이 사원들을 소개했다.


일본 오케가와시에 위치한 모터사이클 경주장에는 고양이 사원 10마리가 있다.

길거리를 떠돌다 입사를 하게 된 녀석들은 손님맞이 영업팀 소속이 됐지만 모두 열심히 일을 하지 않았다.

사무실에서 매일 빈둥거리며 게으름을 피우는 것은 물론 아무 데나 누워 낮잠을 자며 시간을 보냈다.

이에 사람 직원들이 나서서 충고를 해줬지만 이를 무시하며 업무 방해도 서슴지 않았다.

프린터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꼭 허락을 받아야 했고, 열심히 일을 하고 있으면 서류 위에 자리를 잡고 식빵을 구웠다.

조금이라도 자기에게 관심을 보이지 않는 직원이 있으면 직접 찾아가 눈치를 주기도 했는데, 안아주거나 몸을 긁어주지 않으면 퇴근을 하기 전까지 괴롭혔다.

직원들은 고양이 상사에게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고 억울함(?)을 호소하기 위해 녀석들의 전용 SNS를 개설했다.

장난삼아 시작하게 된 SNS는 이후 뜻밖의 인기몰이를 하며 고양이 사원들은 인기스타가 됐다. 녀석들이 보고 싶어 방문을 원하는 팬들이 생겼을 정도다.

해당 사연을 들은 누리꾼들은 "우리 회사 상사랑 똑같이 행동하는데 여기 상사는 귀엽네요. 부럽다.", "이런 동료는 언제나 환영", "부럽다. 나도 괴롭혀줘" 등의 반응을 보이며 즐거워했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