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응가 깔아뭉개지않고 청소하는 로봇청소기 나온다

노트펫

입력 2021-01-12 10:11:51 수정 2021-01-12 10:13:1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삼성전자, 'CES 2021'서 AI 솔루션 탑재한 로봇청소기 '제트봇 AI' 공개

장애물 인식 회피 기능 탑재로 반려동물 배변도 피해 다녀

[노트펫] 반려동물 주인들이 생각만 해도 끔찍한 오랜 청소 고민을 해결해줄 로봇청소기 제품이 출시될 전망이다. 강아지와 고양이의 대변을 밟지 않고 다니는 로봇청소기의 등장이 예고됐다.


삼성전자는 11일(미국 현지시간) 온라인으로 개막한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 2021에서 로봇청소기 '제트봇 AI(JetBot AI)' 신제품을 공개했다.

'모두를 위한 보다 나은 일상(Better Normal for All)'이라는 주제로 참가한 삼성전자가 내놓은 제품 가운데 하나다.

제트봇 AI는 세계 최초로 인텔의 AI 솔루션(Intel® Movidius™)를 탑재한 로봇청소기로 자율 주행 능력이 대폭 개선됐다. 기존 로봇청소기 사용자들이 가장 불편하게 느꼈던 주행 성능을 개선하기 위해 딥러닝 기반의 사물인식 기술을 적용하고 라이다(LiDAR) 센서와 3D 센서를 탑재했다.

여기에 사물인식용 고성능 솔루션인 인텔 AI 솔루션까지 적용해 많은 정보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위해 제트봇 AI는 딥러닝 기반으로 100만장 이상의 이미지를 사전에 학습하고 주요 장애물과 가전제품, 가구 등을 인식하도록 설계됐다.

3D 센서가 기존의 2차원 센서로는 감지하지 못했던 높이가 낮은 물체, 복잡한 구조물의 형상을 인식하고 1m 이내에 있는 장애물의 거리와 형상을 인식해 미리 피할 수 있게 해준다는 설명이다. 덕분에 청소 구역 내에 지뢰처럼 깔린 반려동물의 배변도 더이상 깔아뭉개지 않고 청소하는 것이 가능해졌다는 설명이다.

로봇청소기가 물컹한 개똥을 청소했을때

미국 아칸소주 리틀록에서 4살 난 아들과 반려견 이비(Evie)를 키우는 제시 뉴튼은 아침에 일어나 악몽 같은 현장을 보게 됐다. 그의 거실이 온통 개똥으로 뒤덮인 사건의 전말은 이렇다.

배변을 깔아뭉갠 채로 집안 곳곳을 청소한 로봇청소기의 모습은 반려동물 주인들에게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 온 집안에 퍼진 냄새에 바닥 청소는 물론 배변을 머금고 있는 로봇청소기의 뒷처리 역시 주인 몫이다.

삼성전자는 "제트봇 AI는 고성능 AI 솔루션와 센서를 함께 적용함으로써 로봇청소기가 스스로 피하지 못해 흡입구 막힘을 유발했던 수건이나 양말 등을 비롯해 컵, 전선, 반려동물의 배설물 등도 스스로 인식해 회피한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상반기 제트봇 AI를 미국과 우리나라 시장에서 우선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이번 CES에서 '스마트싱스 펫(SmartThings Pet)' 서비스도 공개했다.

제트봇 AI의 카메라, 센서를 활용한 반려동물 케어 서비스로 원격으로 반려동물의 모습을 확인하고 맞춤형 음악 컨텐츠를 재생하거나 에어컨, 공기청정기 등을 원격 제어해 쾌적한 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 청소를 하라는 명령 역시 내릴 수 있다.

이기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제트봇 AI는 집 안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가사노동의 부담이 커진 소비자들의 청소 경험을 획기적으로 바꿔줄 수 있는 제품”이라며 “향후에도 AI 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 본 기사의 내용은 동아닷컴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