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냉장고-세탁기도 업그레이드하며 쓰세요”

홍석호 기자

입력 2022-01-26 03:00:00 수정 2022-01-26 03:22:2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맞춤형 개선 가능한 ‘UP가전’ 출시

LG전자 H&A사업본부장인 류재철 부사장이 25일 온라인으로 진행한 기자간담회에서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를 제공하는 ‘업(UP)가전’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냉장고와 세탁기도 처음 스펙 그대로 버릴 때까지 쓰는 시대는 지났다.’

LG전자가 새로운 생활가전 전략으로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를 내세웠다. 전략명은 ‘UP(업)가전’이다. 가전제품도 스마트TV, 컴퓨터, 스마트폰처럼 업그레이드를 통해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기능을 제공하겠다는 구상이다.

류재철 LG전자 생활가전(H&A)사업본부장(부사장)은 25일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업가전에 대해 “쓸수록 나를 더 깊이 이해하고 맞춰주는 가전”이라고 정의했다. “사는 순간 구형이 되는 가전의 한계를 넘어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는 비전과 함께였다.

LG전자의 업가전은 하드웨어(HW)와 소프트웨어(SW) 양 측면으로 업그레이드를 통해 기존 가전제품에 새로운 기능을 계속 추가할 수 있는 개념이다. LG전자가 고객의 제품 사용패턴을 분석해 여러 기능을 업그레이드하면 고객은 그중 자신에게 맞는 기능을 골라 사용 중인 가전제품에 적용하는 방식이다. 모든 과정은 LG의 스마트홈 플랫폼 ‘LG 씽큐(ThinQ)’를 통해 이뤄진다. LG 씽큐 애플리케이션(앱)에 업그레이드 알람이 뜨면 고객은 클릭 한 번만으로 업데이트를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세탁·건조기 일체형 제품인 ‘워시타워’에만 제공되던 ‘건조준비’ 기능이 있다. 세탁이 끝나는 시간에 맞춰 건조기의 컴프레서를 미리 가동시키는 SW다. 앞으론 이 기능이 없는 일반 건조기를 사더라도 업그레이드를 선택하는 경우 사용할 수 있게 된다. HW 측면에서는 일반 공기청정기 제품에 필터만 추가로 부착하면 반려동물 전용 돌봄 기능을 제공할 수 있다. 그 밖에 시간대에 따른 냉장고 조명 밝기 조절, 세탁기 알림음 설정, 건조 단계 미세조정 기능 등의 업그레이드도 가능하다.

업가전은 스타일러로 대표되는 신(新)가전, 오브제컬렉션 같은 공간 가전의 뒤를 잇는 LG전자의 새로운 생활가전 전략이다. LG전자는 특히 지난해 미국 월풀을 제치고 글로벌 가전 시장 1위에 오른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류 부사장은 “1등을 하는 것도 힘들지만 1등을 지키는 것이 더 힘든 과제”라며 “LG전자가 지금까지 잘해 온 것만으로는 1위를 유지하는 게 쉽지 않다”고 업가전 전략의 배경을 설명했다.

기존 제품은 오직 ‘구매자’ 관점에서 제품의 성능, 가격 등에 초점을 맞췄다. 업가전은 ‘사용자’ 관점으로 접근해 소비자들의 불편함을 개선하고 원하는 것을 제공하는 소통을 바탕에 두고 있다. 일각에서는 업가전 전략으로 제품 교체 주기가 길어져 장기적 매출에 부담을 줄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류 부사장은 “업그레이드를 통해 기존 제품을 새 제품처럼 사용하면 제품 교체 주기가 길어진다는 이유로 반대 의견이 적지 않았지만, 오히려 그 반대의 의견도 팽팽했다”며 “현 단계에서는 고객가치에 집중하는 것이 답이라고 판단했다”고 했다.

업가전은 향후 LG전자가 선보일 모든 생활가전 제품 및 서비스의 표준으로 자리 잡을 예정이다. 류 부사장은 “향후 LG전자에서 개발하는 클라우드 연동 제품은 업가전으로 개발하려 한다”고 말했다. 또 기존 제품 중에서도 SW 업데이트가 가능한 일부 제품은 업가전을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는 올해 세탁기, 건조기, 워시타워, 얼음정수기 냉장고, 식기세척기 등 20여 종의 제품군에서 업가전을 적용한 신제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업그레이드는 에너지 사용량을 줄이는 동작코스나 세탁 시 미세플라스틱 배출을 저감하는 코스 및 필터 등 친환경에 무게를 두고 있다. LG전자는 특히 고객 맞춤형 업그레이드 제공을 위해 100여 명 규모의 전담조직을 운영하기로 했다.

홍석호 기자 will@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