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6곳 설 상여금…대기업 134만원 vs 중기 78만원

뉴시스

입력 2020-01-07 11:16:00 수정 2020-01-07 11:16:1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대기업 91.4% 중기 54.2% 중견기업 50% 상여금 지급
설 선물 지급은 10명 중 7곳...1인당 평균 예산 6만원



 올해 기업 10곳 중 6곳은 설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기업 687개사를 대상으로 ‘설 상여금 지급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55.5%가 ‘지급한다’고 답했다. 전년과 비교하면 소폭(2.6%p) 증가했다.

상여금 지급 계획은 기업규모에 따라 차이가 컸다.


대기업은 무려 91.4%가 상여금을 지급한다고 밝혔으나, 중소기업 54.2%, 중견기업 50%로 절반 수준에 그쳤다.

상여금을 지급하는 이유로는 단연 ‘직원들의 사기와 애사심을 높이기 위해서’(54.3%,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이밖에 ‘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돼 있어서’(39.1%), ‘설 지출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9.4%), ‘지난해 실적이 좋아서’(6%) 등을 들었다.

이들 기업의 1인당 평균 상여금은 88만원으로 집계됐다.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134만원), 중견기업(118만원), 중소기업(78만원)의 순으로 평균 액수가 높았으며, 대기업 평균 상여 금액이 중소기업의 1.7배에 달했다.

설 상여금 지급 방식은 절반 이상(51.2%)이 ‘정기 상여금으로 지급’하고 있었다. 45.7%는 ‘별도 상여금으로 지급’한다고 답했으며, 3.1%는 ‘정기 상여금과 별도 상여금을 동시 지급’ 한다고 밝혔다.

상여금 지급 기준은 65.4%가 ‘정해진 금액으로 일괄 지급’하며, 34.6%는 ‘월 급여 대비 일정 비율을 지급’하고 있었다.

반면,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기업(306개사)들은 그 이유로 ‘선물 등으로 대체하고 있어서’(37.9%,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명절 상여금 지급 규정이 없어서’(32.7%), ‘재무상태 악화 등 지급 여력이 부족해서’(25.2%), ‘불경기 등 내외부 환경이 어려워져서’(15.7%), ‘지난해 목표만큼 성과를 달성하지 못해서’(14.7%) 등이 있었다.

그렇다면, 기업들은 직원들에게 설 선물을 지급할 계획일까.

전체 응답 기업의 10곳 중 7곳 이상(73.7%)이 지급한다고 밝혀, 상여금을 지급한다는 비율보다 18.2% 높았다.

선물의 1인당 평균 예산은 6만원으로 나타났다. 지급 품목은 ‘햄, 참치 등 가공식품’이 50.2%(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밖에 ‘한우, 생선, 과일 등 신선식품’(21.7%), ‘비누, 화장품 등 생활용품’(17%), ‘상품권, 이용권 등 현금 외 유가증권’(15.6%), ‘홍삼 등 건강보조식품’(9.1%) 등을 증정한다고 답했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