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제약, 부패방지 윤리경영 입증…‘ISO37001’ 국제규격 적합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08-13 14:45:00 수정 2019-08-13 14:50:0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JW중외제약이 윤리경영에 대한 노력을 인정받았다.

JW중외제약은 SBC인증원이 진행한 국제 표준 부패방지경영시스템 ‘ISO37001’ 사후관리심사에서 적합 판정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ISO37001은 반부패경영시스템 분야 국제표준규격으로 매년 사후 심사를 통해 관리된다. 3년 주기로 인증 갱신을 위해 초기 심사에 준하는 엄격한 평가가 이뤄진다. 이번 심사에서 JW중외제약은 중부적합 및 경부적합 사항 없이 권고사항만 확인돼 최종적으로 적합 판정을 받았다. 사후관리 심사에서 부적합이 1건 이상이면 인증이 보류되고 중부적합이 다수 확인되면 인증이 취소될 수 있다.


JW중외제약 측은 전 임직원이 자율적으로 준법준수와 윤리의식 향상을 위한 다각적인 활동을 전개한 부분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서명했다. 작년 ISO37001을 도입한 JW중외제약은 기존 ‘공정거래 자율준수 프로그램(CP)’에 ‘전사적 부패방지 경영시스템(ABMS, Anti-Bribery Management System)’을 통합한 CP&ABMS 체제로 경영이 이뤄지고 있다. 전 조직 팀장 이상 관리자를 CP&ABMS 책임자로 발령하고 내부 심사원을 육성했으며 무기명 대내외 고발시스템과 고위험부서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 등을 운영하면서 적극적인 투자와 노력을 기울여왔다.

또한 매년 6월을 ‘JW 윤리의 달’로 정했다. 이를 통해 전 임직원이 윤리경영 서약서에 서명하고 CP 온라인 교육 시행 및 문화 확산 활동 등을 전개하고 있다. 인사평가에는 CP&ABMS 이행여부를 반영한다.

이세찬 JW중외제약 상무(자율준수관리자)는 “글로벌 기준 윤리경영 시스템인 ISO37001 도입 이후 한 차원 높은 수준의 준법윤리경영을 전개하고 있다”며 “그동안 일관되게 실천해온 정도경영을 바탕으로 더욱 신뢰받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JW중외제약은 지난달 26일 KT대전인재개발원에서 신영섭 대표를 비롯해 영업마케팅부문 관리자 전원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CP&ABMS 강화 선포식’을 개최한 바 있다.

이날 행사에서 신영섭 대표는 준법윤리경영의지를 천명하고 윤리경영 준수 선서와 반부패경영시스템 유지에 기여한 우수직원 표창수여식을 진행했다. 제약 산업 리스크와 관련해 부패방지 중요성에 대한 특별강연도 이뤄졌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