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신여대 의류학과 신하람 동문, 러시아서 열린 국제 패션 콘테스트 1위 수상

동아일보

입력 2019-05-14 03:00:00 수정 2019-05-14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성신여대는 의류학과 신하람 동문(13학번)이 지난달 24일부터 나흘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2019 피그말리온 국제 패션 콘테스트’에서 1위를 수상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국제 패션 콘테스트는 러시아 퍼시픽 스타일 패션 위크 중에서 영 디자이너를 위한 대회다. △비즈니스 △오트쿠튀르 △아방가르드 등 모두 5개 부문으로 구분해 수상자를 선정했다.

중국, 일본, 러시아, 프랑스 등 다양한 국적의 디자이너들이 참가해 경합을 벌인 이 콘테스트에서 신 씨는 비즈니스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체코 화가인 알폰스 무하의 작품에서 착안해 만든 컴퓨터그래픽을 네오프렌 원단에 프린팅해 제작한 작품으로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올해로 세 번째 패션 콘테스트에 도전했다는 신 씨는 “입선조차 하지 못했던 힘든 시기가 있었지만, 이를 발판으로 세 번의 도전 끝에 1위를 차지해 정말 기쁜 마음”이라며 “앞으로도 패션 디자이너라는 꿈을 이루기 위해 다양한 경험을 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