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重 축구 마케팅 빛났다… 10년 후원 체코 ‘FC 빅토리아 플젠’ 챔스리그 진출

변종국 기자

입력 2018-10-02 03:00:00 수정 2018-10-02 03:00: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현지 기업 인수하며 年12억 후원
홈구장 이름 ‘두산 아레나’로 바꾸고 유니폼에 로고 넣어 수백억 광고 효과


체코 1부 리그 우승 팀이자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G조에 속한 ‘빅토리아 플젠’ 구단 유니폼(오른쪽)엔 ‘두산(Doosan)’ 로고가 쓰여 있다. 두산중공업 제공
두산중공업이 10년 동안 후원해 온 체코 서부도시 플젠의 명문 축구팀 ‘FC 빅토리아 플젠’이 유럽의 축구 월드컵인 챔피언스리그에 진출하면서 투자의 결실이 빛을 발하고 있다.

빅토리아 플젠은 2017∼2018 체코 1부 리그 우승팀으로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32강에 올라 조별리그 G조에 속한 팀이다. G조는 디펜딩 챔피언이자 챔피언스리그 4연패 달성을 꿈꾸는 스페인 강호 레알 마드리드와 이탈리아 명문 구단 AS 로마, 러시아 CSKA 모스크바, 빅토리아 플젠으로 편성돼 있다.

두산중공업은 2009년 터빈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체코의 ‘스코다파워’를 약 8000억 원에 인수했다. 스코다 그룹은 1859년 설립돼 16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체코의 대표 기업으로, 1900년대부터 전 세계 60여 개국에 450여 기의 터빈을 공급한 터빈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인수와 더불어 지역을 대표하는 축구 구단 플젠을 후원하겠다는 계약도 맺었다. 기업 인수와 동시에 지역사회 공헌에 나선다는 경영 방침에 따른 것이다.

두산중공업은 인수 이후 두산스코다파워를 통해 플젠 구단에 연간 약 12억 원 이상을 후원해 왔다. 플젠 안방구장 이름을 ‘두산 아레나’로 변경하고 경기장 내부에 53개의 두산 광고판을 설치했다. 경기장 시설 관리 등을 했고, 특히 플젠 유니폼에 ‘두산(Doosan)’ 로고를 넣어 두산이 체코 전역에 노출되는 광고 효과까지 얻었다. 두산은 빅토리아 플젠 경기가 있을 경우 대외 주요 고객에게 VIP 티켓을 제공하고, 방송과 웹사이트, 라디오 등을 통한 홍보 마케팅에도 나섰다.

플젠은 2009년 두산 인수 전까지는 중하위권 팀이었다. 그러나 2009년 두산중공업 인수 이후 성적은 승승장구했다. 팀 창단 100주년이던 2011년 사상 최초로 체코 1부 리그 우승을 하면서 챔피언스리그 플레이오프를 거쳐 본선 32강에 진출했고, 2013년에도 같은 방식으로 32강에 진출했다. 이후 챔피언스리그와는 인연이 없다가 올해 플레이오프를 거치지 않고 32강 본선에 직행했다.

빅토리아 플젠은 이달 3일과 24일 각각 AS 로마, 레알 마드리드와 맞대결을 펼친다. AS 로마와 레알 마드리드와의 경기에서만 수천만 명의 시청자가 경기를 볼 것으로 예상돼 두산중공업은 수백억 원의 광고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변종국 기자 bjk@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