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 미네소타 트윈스와 4년 1200만 달러+1년 옵션 계약… 강정호 연봉은?

동아경제

입력 2015-12-02 08:17:00 수정 2015-12-02 09:34:0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박병호. 사진=미네소타 트윈스 공식 트위터

박병호, 미네소타 트윈스와 4년 1200만 달러+1년 옵션 계약… 강정호 연봉은?

박병호(29)가 미국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 계약을 맺었다.

미네소타 트윈스는 2일(한국시간) SNS를 통해 “트윈스가 박병호와 4년간 계약을 맺었다. 여기에 2020년 옵션이 있다”고 발표했다.

박병호는 미네소타와 4년 1200만 달러에 계약했다. 2016, 2017년 연봉은 275만 달러, 2018, 2019년에는 300만 달러를 받는다. 여기에 2020년 연봉 650만 달러의 팀 옵션과 50만 달러의 바이아웃 조항이 포함됐다.

앞서 미네소타는 박병호와의 단독 협상권을 따내기 위해 1285만 달러의 포스팅 비용을 써냈다. 미네소타는 박병호에게 최대 5년 3135만 달러의 비용을 투자하게 된다. 예상보다는 적은 금액이다.

미국 ‘NBC스포츠’ 또한 “예상보다 상당히 적은 금액에 박병호가 계약을 한 것 같다”고 평가했다. ‘폭스스포츠’의 켄 로젠탈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에 “박병호의 계약은 포스팅 시스템의 불공평을 강화한다”며 “앞으로 박병호가 메이저리그에서 활약을 하더라도 선수들에게 미치는 영향력은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박병호는 돈보다 메이저리그 도전을 더 큰 가치로 생각했다. 박병호는 지난달 29일 미국 출국에 앞서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난 도전자다. 연봉이 자존심과는 다르다고 생각한다. 금액보다는 출전기회가 중요하다”고 말한 바 있다.

돈보다는 도전에 더 큰 비중을 둔 것이다. 단, 미네소타 지역 언론에 따르면 박병호의 이번 계약에 트레이드 거부 조항은 포함되지 않았다. 이는 분명히 아쉬운 점으로 남는다.

한편, 지난해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에 진출해 성공적인 데뷔 시즌을 보낸 강정호는 4년 1100만 달러(옵션 포함시 5년 최대 1650만 달러)에 계약한 바 있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