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명예의전당, LPGA 명예의 전당 입성 기준은 27포인트에 10년 이상 투어 활동

동아경제

입력 2015-11-23 15:27:00 수정 2015-11-23 15:29:1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박인비 명예의전당. 사진=동아일보DB

박인비 명예의전당, LPGA 명예의 전당 입성 기준은 27포인트에 10년 이상 투어 활동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투어 챔피언십을 마지막으로 2015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막을 내렸다.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에서 23일 막을 내린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는 미국의 크리스티 커가 시즌 두 번째 우승(271타)을 달성하며 가족과 함께 기쁨을 누렸다.

특히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고(18)가 이번 대회 성적을 반영 올해의 선수에 선정됐다.

리디아고는 상금 부문에서도 총 280만802달러로 1위를 차지하는 영광을 누렸다.

아쉽게 리디아고에게 올해의 선수를 뺏긴 박인비(27·KB금융그룹)는 시즌 평균 타수 69.415타로 평균 타수 부문에서 1위(대회 6위 총276타)를 차지했다.

이로써 박인비는 LPGA 투어 명예의 전당 포인트 27점을 채우게 됐다.

LPGA 투어 명예의 전당에는 포인트 27점을 채우고 10년 이상 활동한 선수가 들어갈 수 있는 자리로, 박인비가 2016 시즌가지 활동하게 된다면 10년을 채우게 된다.

한국 선수로는 앞서 2007년 박세리(38·하나금융그룹)가 명예의 전당에 오른 것이 유일하다.

한편 우승을 기대했던 장하나(23·비씨카드) 선수는 16언더파 272타로 제리나 필러(미국)과 함께 공동 2위에 이름을 올렸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