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영, 슈퍼스타K7 폭로… 엠넷 측 “ 사실무근. 본인과 대화 시도해 오해 풀겠다”

동아경제

입력 2015-11-16 14:52:00 수정 2015-11-16 14:53:0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신예영 SNS

신예영, 슈퍼스타K7 폭로… 엠넷 측 “ 사실무근. 본인과 대화 시도해 오해 풀겠다”

슈퍼스타K7에 출연했던 신예영이 지난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악마의 편집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신예영은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KBS 명찰을 다신 옆 테이블의 분들이 내 얘기를 신랄하게 했다. 나를 정신병원에 쳐 넣고 싶다고까지 하는 말을 듣고 해명에 나섰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 2년 전부터 섭외 제의를 받았고, 슈퍼스타K란 프로그램의 성격이 스타를 뽑는 것에 가깝기 때문에 나와는 안 맞는 것 같아 계속 거절했다”며 “난 단순히 노래 부르는 것으로 좋아하는 학생”이라고 전했다.

이어 “섭외 제의를 결정하게 되고 공교롭게도 엠넷의 ‘높으신 분들’과 관련된 신생 기획사 계약 제의를 그 기획사의 프로듀서를 하실 예정인 저희 학교 겸임 교수님으로부터 받았다”며 “너무 힘들었다. 그 계약이 방송에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을 교수님께 들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만나보니 계약서도 없었고 부모님께도 말하지 말라고 했다. 나는 계약하지 않기로 결정했고 교수님께 말씀드린 이후로부터 길게는 하루에 한 시간 이상씩 거의 매일 끈질긴 설득 전화를 받았다. 그리고 결국은 순위에 지장이 있을 것이며 방송에서 불이익을 당할 것이라는 대답을 받은 채로 슈퍼위크에 가게 됐다. 교수님이 말씀하신 불이익이 과연 악마의 편집인지는 확신할 수 없지만, 나는 분명 악마의 편집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신예영은 “방송에서 비춰진 나의 모습은 거의 만들어진 컨셉이다. 연예인 심사 때 부를 곡이나 인터뷰 같은 것에 100프로 내 의지가 반영되지 않았다. 보통은 작가, PD가 시키는 대로 한다. 나는 첫방송 약 한 달전 섭외를 수락 하자마자 나를 섭외한 분이 담당작가로 정해졌고 오디션때 부를 곡목이나 외의 것들을 함께 상의했다. 그러곤 그 곡을 여러작가들과 PD들 앞에서 최종적으로 테스트 한 후 연예인분들 앞에서 면접을 보게 됐다”고 말했다.

또 “방송에서 문제가 되는 부분은 카메라맨들이 마이크를 숨기고 내가 너를 이해해주겠다는 식으로 다가와 이야기를 유도하여 몰래 찍은 비공식적 촬영의 한 부분과 , 건강이 안좋았던 상황에서 (한번 실신했었다) 호흡이 불편했을 때 촬영을 정중히 거절했는데도 불구하고 십여 명의 카메라맨들이 내 다리 사이에 마이크를 넣어가면서까지 촬영한 부분이다. 그 당시 내가 한 발언들은 그럴만한 내막들이 분명히 있었다. 방송에서는 그런 내막들은 전혀 설명하지 않은 채 아무런 관련이 없는 촬영의 자극적인 토막들을 앞뒤로 짜집기하여 그럴듯한 스토리를 만들었다”고 언급했다.

신예영은 “문제의 방송이 방영되기 몇십분 전 담당 작가에게 전화가 왔다. 방송이 좀 억울하게 나와도 SNS나 공개적인 곳에 절대 해명하지 말라고. 증거를 대라 말씀하시면 여기저기 24시간 돌아갔던 슈퍼스타K측 카메라의 녹화자료와, 나의 전화기록, 메세지 기록, 부모님 핸드폰의 전화기록, 관계자로부터 받은 명함, 곁에 있어줬던 사람들, 역대 슈퍼스타K에 나갔던 내 친구들이 있겠다 .이런 자료들은 최악의 상황이 왔다고 판단될 때 내가 이용하는 것”라고 밝혔다.

신예영은 “이 글을 쓰면서 나를 욕하시는 분들께 날 제발 좀 믿어달라고 구걸하는 것이 아니다. 최소한의 예의를 지켜달라고 부탁하는 것이다. 짜집기된 방송의 단면을 보고 추측하거나 판단하는것은 시청자 분들의 자유라 생각한다. 하지만 방송을 보고 넘겨짚은 생각을 근거로 한 인신공격은 자제해 주셨으면 좋겠다. 부탁드린다”며 글을 마쳤다.

이에 대해 Mnet 측은 “신예영의 글 속에서 계약 종용과 관련된 것은 사실무근이다. 그것은 이미 본인과 오해를 풀었다. 그럼에도 같은 일이 반복돼 안타깝다. 우선 제작진이 다시 한 번 본인과 대화를 시도해 오해를 풀어볼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