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즈하라 키코, 母가 재일교포… “더 노력해서 한국에서 활동하고 싶다”

동아경제

입력 2015-10-07 13:10:00 수정 2015-10-07 13:11:0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미즈하라 키코. 사진=하이컷

미즈하라 키코, 母가 재일교포… “더 노력해서 한국에서 활동하고 싶다”

모델 미즈하라 키코가 한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최근 발간된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은 미즈하라 키코와 ‘도쿄 시크’를 주제로 촬영한 패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미즈하라 키코는 인터뷰를 통해 한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녀는 특히 한국과 인연이 깊다. 어머니가 재일교포인데다 한국을 유달리 자주 찾는다.

키코는 한국 활동 계획에 대해 “정말 하고 싶다”며 “(나에겐)한국인의 피가 반은 흐르고 있다. 나름 한국어도 잘한다. 앞으로 더 노력해서 한국에서 활동하고 싶다”고 전했다.

키코가 특히 사랑하는 지역은 서울 이태원이다. 지난해엔 이태원에서 포착된 키코의 모습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키코는 인터뷰에서도 이태원 바를 소개하며 “엄청 재미있어서 자주 간다. 처음엔 사람이 많지 않았는데, 요즘은 주말이면 자리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밤 문화가 재미있는 것 같다. 사람들이 파워풀하고, 춤추는 걸 좋아하니까”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즈하라 키코의 화보는 지난 2일 발행된 하이컷 159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