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음운전 양지원, ‘성수대교’ 압구정에서 성수동 방향…옆 차선 택시 2대와 추돌

동아경제

입력 2015-07-03 16:47:00 수정 2015-07-03 16:49:2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양지원, 사진=동아닷컴 DB

졸음운전 양지원, ‘성수대교’ 압구정에서 성수동 방향…옆 차선 택시 2대와 추돌

걸그룹 스피카의 양지원이 졸음운전을 하다 3중 추돌사고를 냈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양지원은 지난 2일 오후 11시 30분 경 자신의 쉐보레 차량을 몰고 금호동 자택으로 향하던 중, 졸음운전을 하다가 성수대교 압구정에서 성수동 방향으로 가던 중 옆 차선 택시 2대를 잇따라 들이받았다.

조사결과 음주운전은 아니었으며, 졸음운전을 하다가 사고가 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이 사고로 양지원은 오른쪽 손목에 통증을 느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고 부상은 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택시 기사 등 4명도 가벼운 부상을 호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양지원은 2008년 연기자로 데뷔했으며, 걸그룹 스피카로 활동하고 있다. 지난달 종영한 SBS 주말극 ‘이혼변호사는 연애 중’에 조연으로 출연했다.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