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초 창업가 공간 ‘캠퍼스 서울’ 오픈, 28개국 1000명 회원 가입

동아경제

입력 2015-05-08 16:23:00 수정 2015-05-08 16:28:5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구글 캠퍼스 서울. 사진=동아일보 DB

아시아 최초 창업가 공간 ‘캠퍼스 서울’ 오픈

구글이 전 세계 세번째, 아시아 최초로 창업가 공간인‘캠퍼스 서울’을 8일 공식 오픈했다.

구글은 앞으로 캠퍼서 서울을 통해 창업가들이 배우고 교류하며 세상을 바꿀 수 있는 회사를 만드는데 필요한 것들을 다양하게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캠퍼스 서울의 공간은 스타트업 커뮤니티를 위한 다양한 이벤트를 주최하거나 참석할 수 있는 이벤트홀, 개발자들이 다양한 기기를 이용해 개발 제품을 빠르게 테스트해 볼 수 있는 디바이스 랩, 무료 회원 가입을 통해 누구든 바로 이용할 수 있는 캠퍼스 카페, 책상 및 회의실 등 다양한 업무 공간을 대여해 사용할 수 있는 스타트업 입주사 전용공간, 각종 교육을 위한 강의실로 구성돼 있다. 또한 입주한 스타트업들이 24시간 캠퍼스 서울을 이용할 수 있도록 외부와 바로 연결되는 전용 엘리베이터도 운영된다.

또한 캠퍼스 서울은 창업가들이 직접 만나 교류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할 뿐 아니라 한국 창업가들의 글로벌 네트워킹과 해외 진출을 돕는 다양한 교육 및 멘토링 프로그램 제공에도 힘쓸 계획이다.

향후 6개 도시로 확대될 예정인 전 세계 캠퍼스(런던, 텔아비브, 서울, 마드리드, 상파울로, 바르샤바)가 함께 진행하는 캠퍼스 교환을 비롯해 육아로 스타트업 커뮤니티에 참여하기 힘들었던 ‘엄마’들이 아기와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고안된 엄마를 위한 캠퍼스(Campus for Moms), 구글 직원 및 분야별 전문가의 멘토링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캠퍼스 서울은 8일 공식 개관에 앞서 지난 4월 14일부터 3주 간 스타트업 커뮤니티를 대상으로 베타 운영 기간을 가졌다. 이 기간 동안 28개국 국적을 가진 1000명이 넘는 창업가들이 캠퍼스 서울의 회원으로 가입했다. 이 중 여성이 22%를 차지해 국적, 성별 다양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스타트업 입주도 시작돼, 실시간 카메라 필터 앱 ‘레트리카’를 만든 벤티케익, 영어 글쓰기 도우미 서비스 ‘채팅캣’ 등 8개 스타트업이 전용공간에 자리를 잡았다.

구글 아태지역 총괄 사장은 “구글은 지난 2012년부터 정부 및 국내 파트너들과 함께 글로벌 K-스타트업, K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한국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해왔다”며 “캠퍼스 서울을 통해 더 많은 한국 창업가들이 세상을 바꿀 수 있는 회사를 만들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구글 캠퍼스 서울. 구글 캠퍼스 서울. 구글 캠퍼스 서울.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