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윤 남편 윤태준에게 “ ‘나 왜 좋아?’라고 물었더니 ‘그런 적 없다’며 정색”

동아경제

입력 2015-01-30 13:54:00 수정 2015-01-30 14:02:1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최정윤 남편 윤태준. 사진=KBS 해피투게더 3

최정윤 남편 윤태준에게 “ ‘나 왜 좋아?’라고 물었더니 ‘그런 적 없다’며 정색”

해피투게더에 출연한 최정윤이 남편과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29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는 ‘새내기 특집’으로 서장훈, 이규혁, 최정윤, 김정남 EXID 하니가 출연해 재미를 전했다.


이날 최정윤은 “남편과 고기 집에서 처음 만났다. 신랑 친구가 아는 동생과 연애 중이었는데 고깃집을 오픈했다”며 “와서 밥 좀 먹어주면 안 되냐고 해서 가게 됐다”고 말했다.

최정윤은 이어 “주변에서 남편이 나 좋다고 하더라. 그래서 ‘나 왜 좋아?’라고 물었더니 ‘그런 적 없다’며 정색했다”며 “그 이후로 연락처를 물어보더니 하루 종일 문자로 대화가 끊이질 않았다”처음 두 사람의 만남에 대해 밝혔다.

이어 최정윤은 남편의 사랑을 자랑하며“어떻게 저럴 수 있나 싶을 정도로 나한테서 눈을 떼지 않는다. 입모양이나 문자로 사랑한다고 말해준다”고 말해 서장훈의 심경을 불편하게 만들었다.

최정윤의 남편자랑을 듣고 있던 서장훈 더 이상 참지 못하고 “제 입장에서 좀 듣기 불편하다”며 질투 섞인 말을 해 주변에 웃음을 만들었다.

한편 최정윤은 2011년 12월 이랜드그룹 박성경 부회장의 아들이자 과거 이글파이브로 활동했던 4살 연하의 윤태준 씨와 결혼했다.

최정윤 남편 윤태준. 최정윤 남편 윤태준. 최정윤 남편 윤태준.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