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종단철도 시범운행 추진, 성사되면 부산서 기차타고 시베리아 횡단열차까지

동아경제

입력 2015-01-20 10:04:00 수정 2015-01-20 10:16:25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반도 종단철도 시범운행 추진. 사진=동아일보DB

한반도 종단철도 시범운행 추진, 성사되면 부산서 기차타고 시베리아 횡단열차까지~

정부가 한반도 종단철도 시범운행 추진을 위해 서울에서 신의주, 서울과 나진을 잇는 철도 시범 운행을 북한에 제안하기로 하며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서울과 평양에 각각 ‘남북겨레문화원(가칭)’ 설치를 추진하기로 했다.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외교안보 분야 업무보고에서 통일부는 외교부, 국방부, 국가보훈처가 참여한 가운데 ‘한반도 종단 및 대륙 철도 시범 운행’을 제안할 계획이라고 대통령에게 보고했다.

통 일부는 광복·분단 70주년을 맞아 ‘광복 70주년 남북공동기념위원회(가칭)’를 구성하고 남북 공동 행사로 올해 부산과 전남 목포를 출발해 평북 신의주와 함북 나진으로 남북을 X자로 종단하는 남북 종단 열차 시범 운행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 계획은 광복·분단 70주년을 맞아 부산을 출발해 서울∼평양∼신의주∼중국횡단철도로 이어지는 노선과 목포를 출발해 서울∼원산∼나진∼시베리아횡단철도로 이어지는 노선에서 철도 운행을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정부는 북한이 시범 운행에 호응해 성사된다면 서울과 평양에서 남북 공동 문화행사를 열 방침이며, 시기는 올해 광복절 즈음에 추진하는 것을 목표로 잡았다.

한반도 종단철도 시범운행 추진. 한반도 종단철도 시범운행 추진.

동아경제 기사제보 eco@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