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싱글세 논란 해명 “말이 잘 못 전달된 것”

동아경제

입력 2014-11-13 09:23:00 수정 2014-11-13 09:30:3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동아일보DB

보건복지부 싱글세 논란 해명 “말이 잘 못 전달된 것”

보건복지부가 싱글세와 관련 논란이 일자 이를 해명하고 나섰다.

앞서 보건복지부 고위 관계자는 “예산도 부족하고 정책 효과도 불확실한 상황에서 정부 지원만으로 저출산을 극복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며 “장기적으로는 페널티 정책으로 갈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12일 보도해명자료를 통해 “현재 보건복지부는 ‘저출산 보완 대책’을 마련 중이며, 결혼 출산 양육에 유리한 여건을 조성하기 위한 여러 과제들을 검토중이다”며 “‘싱글세’등과 같이 페널티를 부과하는 방안은 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으며, 싱글세는 저출산 문제의 심각성을 표현한 말이 잘 못 전달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05년에도 1~2인 가구를 대상으로 세금을 걷어 저출산 대책 재원으로 사용하겠다는 방안이 추진됐지만 사회적 반발에 가로막혀 취소된 바 있다.

보건복지부 싱글세 논란 해명 소식에 누리꾼들은 “보건복지부 싱글세 논란 해명, 국민들반응 간보기?”, “보건복지부 싱글세 논란 해명, 세금 민감한 부분인데”, “보건복지부 싱글세 논란 해명, 그럴수도 있지”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오토 기사제보 car@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