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m 앞 거대 북극곰 “셔터누른 사진작가, 종군기자급 강심장이네”

동아경제

입력 2013-12-02 09:23:00 수정 2013-12-02 11:22:4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진=데일리 메일 캡쳐

1m 앞 거대 북극곰

영국 데일리메일은 1m 앞 거대 북극곰과 만난 여성 사진작가의 사연을 소개했다

이스라엘 출신 여성 사진작가 타프나 벤 눈이 철조망을 사이에 두고 거대 북극곰과 마주한 모습을 담은 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사진작가는 북극곰 촬영을 위해 캐나다 클레펠드 다이먼드호를 방문했고 허술한 철조망을 사이에 두고 거대 북극곰과 마주했다.

그녀가 사진을 찍기위해 1m 앞 거대 북극곰과 마주 했을 때 처음에는 북극곰이 호기심을 갖고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이내 곧 누워있던 곰은 갑자기 곰은 공격적으로 변했다고.

곰이 일어서자 키가 2m에 달했으며 작가는 “그제서야 곰이 얼마나 강하고 강력한지 실감 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감시관의 도움으로 곰을 쫓을 수 있었는데, 북극곰을 쫓을 때는 후추 스프레이를 사용하며 이 방법이 통하지 않을 때는 위협사격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1m 앞 거대 북극곰을 접한 사진작가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1m 앞 거대 북극곰 만난 사진작가 대범하다”, “1m 앞에서 거대 북극곰, 저 앞에서 셔터누른 자체가 종군기자급!”, “1m 앞 거대 북극곰 진짜 무섭겠네”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기사제보 car@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