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기 사고, 승객 291명중 한국인 77명 중국인 141명 왜?

김창덕기자

입력 2013-07-08 03:00:00 수정 2015-05-14 16:35:3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아시아나기 美서 착륙사고]값싸고 기내서비스-면세점 매력적, 중국인들 인천공항 경유 여행 선호

7일 미국 샌프란시스코공항에서 착륙하던 중 사고가 난 아시아나항공 214편에 탑승한 승객은 291명, 이 중 절반에 가까운 141명이 중국인이었다. 한국인은 77명에 그쳤다. 왜 한국 항공기에 한국인보다 훨씬 많은 중국인이 탑승하고 있었던 것일까.

항공업계에 따르면 중국인들이 최근 한국의 인천국제공항을 경유해 미주나 유럽으로 여행을 떠나는 사례가 많다. 중국인들이 이처럼 한국을 경유하는 이유는 크게 3가지다.

우선은 가격이 싸다는 점이다. 베이징(北京)이나 상하이(上海) 등 중국 대도시에서도 미주나 유럽으로 가는 직항편이 많지만 인천을 경유하는 편이 항공료가 더 싸다. 최근 중국의 지방 도시에서 미국이나 유럽으로 가는 ‘유커’(중국인 여행객)들이 급증한 것도 인천 환승객 급증의 배경이다.

둘째는 한국 항공사의 ‘프리미엄 이미지’ 때문이다. 대한항공이나 아시아나항공은 세계적으로도 손꼽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것이다. 항공업계 한 관계자는 “특히 중산층 이상 중국인들은 한국 항공사를 선호하는 경향이 높다”고 전했다.

한국 면세점의 매력도 빼놓을 수 없다. 한국으로 ‘쇼핑 여행’을 오는 중국인들도 많은 마당에 최종 목적지가 미주나 유럽이라도 인천국제공항 면세점을 들르려는 수요가 있다는 것이다.

김창덕 기자 drake007@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