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정상화 위해 정치권 손 뗐으면…”

동아경제

입력 2013-01-22 17:56:05 수정 2013-01-22 18:03:5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쌍용자동차 정상화 추진위원화가 ‘쌍용차 국정조사 반대 청원서’를 여·야 정당에 각각 전달했다.

추진위원회는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정론관에서 “정치권이 쌍용차 국정조사를 강행하면 회사가 또 위기에 빠질 것”이라고 호소했다.

위원회는 이날 회사 임직원과 협력사, 시민 등 11만5150명이 서명한 쌍용차 국정조사 반대 청원서를 이한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박기춘 민주통합당 원내대표에게 전달했다.

쌍용차 김규한 노조위원장은 “정치권이 회사를 흔들면 최대주주인 마힌드라그룹과 소비자들 모두 회사를 불신하게 된다”며 “기업 이미지 실추는 쌍용차 신차 개발과 판매에 치명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불신 해소를 위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 마힌드라그룹 본사를 함께 방문하자고 제안했다.

지역 시민단체들도 쌍용차 노조에 힘을 실어줬다. 평택시민단체협의회 강명원 회장은 “정치권이 쌍용차를 흔들면 시민들이 몸으로 막아낼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진보정의당 소속 의원 7명은 이날 국회 본관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에서 쌍용차 국정조사를 촉구하는 농성을 벌였다. 이들은 “여야가 국회를 진정한 민생국회로 만들고자 한다면 쌍용차 문제는 이제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 입장이다.

정진수 동아닷컴 기자 brjeans@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