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인천공항 하루 평균 20만 명 이용 ‘역대 신기록’

김재범 기자

입력 2019-02-11 05:45:00 수정 2019-02-11 05:45: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설 연휴 여행객으로 북적거리는 인천국제공항 출국장. 동아일보DB

올해 설 연휴 기간에 인천국제공항 하루 이용자가 역대 명절연휴 중 최다를 기록했다. 특히 연휴가 시작된 2일 토요일에는 인천공항 개항 이후 하루 최다 이용객 기록을 경신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정일영)에 따르면 설연휴 기간이었던 1일부터 7일까지 총 141만4417명이 공항을 이용했다. 하루 평균 20만2060명으로 명절(추석, 설) 연휴 기간 중 하루 평균 여객이 20만 명을 넘은 것은 이번 설 연휴가 처음이다. 가장 이용객이 많았던 2일에는 하루 동안 22만5254명이 인천공항을 찾아 개항이후 인천공항 일일여객 역대 최다기록을 경신했다. 지금까지 최고기록은 지난해 8월5일 기록한 21만9365명이었다.

또한 설 연휴 기간 중 출발 여객이 가장 많았던 날은 2일로 12만2692명이고, 도착 여객이 가장 많았던 날은 6일로 11만5340명이었다.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