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고래바다여행선 11월까지 연장 운영

뉴시스

입력 2021-10-19 17:44:00 수정 2021-10-19 17:45:06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울산시 남구도시관리공단은 10월 정기운항 종료 예정인 고래바다여행선을 11월말까지 1개월 연장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공단은 파고가 높아지는 계절적 요인을 반영해 매년 4월에서 10월까지 고래탐사 및 울산항 연안투어를 운영해 왔다.

올해는 위드 코로나에 맞춰 고래바다여행선의 운항수요 충족을 위해 연장운영을 결정했다.

이에 따라 11월말까지 매주 토요일, 일요일에 한해 고래탐사 1회, 연안투어 1회를 운영할 계획이다.

연안투어는 산업수도의 위상과 울산항 주변 경관을 관람하고, 산업항의 역할과 국내 경제 기여도를 잘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현대중공업과 현대자동차, 석유화학단지 등을 선상에서 관람할 수 있다.

또한 연안투어 프로그램은 기존 탐사에 비해 운항시간도 짧고, 울산의 랜드마크 중 하나인 울산대교를 가까이에서 바라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매년 10월말에서 11월초에 개최되던 부산불꽃축제 특별운항은 축제가 개최되면 적극 진행할 예정이다.

남구도시관리공단 김재두 기획경영실장은 “고래탐사, 연안투어 외에 선상 결혼식과 송년회 개최에 대한 문의도 지속되고 있다”며 “ 정박행사 유치도 적극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바란다”고 밝혔다.

[울산=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