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군, 역사문화관광지 연결 월곡리~반룡리 3.5㎞ 구간 개통

뉴시스

입력 2021-07-29 17:04:00 수정 2021-07-29 17:05:0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전북 고창군은 고창읍 월곡리와 신림면 반룡리를 잇는 3.5㎞의 역사문화관광지 연계도로를 정식 개통했다고 29일 밝혔다.

역사문화관광지 연계도로는 고창읍성, 석정온천, 고인돌유적지 등 고창군 주요 역사문화 관광지를 연계해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2014년부터 사업비 138억원을 들여 추진했다.

역사문화관광지 연계도로(4.7㎞)는 2개 노선으로 나뉜다. 먼저, 고창읍 월곡리-신림면 반룡리 3.5㎞를 개통했다.

앞서 지난해 6월에는 신림면 벽송리-부안면 운양리 1.2㎞의 2차선 도로개설을 완료했다.

김완철 건설도시과장은 “도로개통으로 한반도 첫 수도 고창의 소중한 문화유산을 널리 알리고 지역 주민들의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환경이 기대된다”면서 “중앙부처와 국회 등을 통한 국가예산 확보를 통해 모든 군민들의 교통편익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고창=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