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궁 경회루에서 산책하는 오리 보러 오세요”

뉴시스

입력 2020-07-10 16:42:00 수정 2020-07-10 16:42:47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종묘 연못가로 소풍 나온 너구리 가족’, ‘경복궁 경회루 앞에서 조용히 산책을 즐기는 오리들’을 세밀히 관찰할 수 있는 기회가 열렸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5월29일 이후 휴관하고 있는 궁궐·왕릉 사진 6점과 동영상 6편을 온라인으로 공개한다. 휴관으로 관람객이 없는 궁궐과 왕릉에서 살고 있는 동물들의 다양한 모습과 외부에 알려지지 않았던 일상 풍경들을 담은 사진과 영상이다.

궁능유적본부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사진과 영상을 공모했으며, 이번 공개작들은 공모로 선정된 수상작들이다. 이들은 휴관 기간 중에 궁궐과 왕릉 곳곳의 시설 정비와 청소 등을 하다가 마주친 동물들과 일상 풍경을 사진과 영상으로 기록했다.


사진으로는 홍유릉에서 포착된 붉은머리오목눈이의 둥지 속 새알들과 경복궁 경회루에서 포착된 왜가리 등을 볼 수 있다. 궁궐의 일상모습으로는 ‘경복궁 태원전 지붕 위 잡상(기와지붕 추녀 마루 위 흙으로 만든 사람이나 동물의 상)’과 ‘창경궁 명정전의 답도(궁궐에서 임금이 가마를 타고 지나가는 계단)’를 볼 수 있다.

해당 사진과 영상들은 궁능유적본부 누리집(http://royal.cha.go.kr), 궁능유적본부 인스타그램(https://www.instagram.com/royalpalaces_tombs)을 통해 볼 수 있다.

한편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코로나19로 휴관 중인 궁궐을 온라인으로 관람할 수 있는 다양한 영상 콘텐츠와 오는 9~19일 총 8회 진행되는 ‘차 안에서 즐기는 고궁음악회’ 등 다양한 비대면 궁궐 활용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서울=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