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갈비는 광주·막창은 대구…여행길 먹거리 대표 명소는?

김재범 기자

입력 2020-02-21 05:45:00 수정 2020-02-21 05:45: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5만5000명 대상, 여행 먹거리 키워드 조사
전남·부산·대구 등 대표먹거리 확실한 지역

여행의 큰 즐거움인 먹거리에서 사람들이 선호하는 지역별 명소는 어디일까. 여행전문 리서치 컨슈머인사이트는 지난해 5만50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할 조사를 통해 여행에서 연상되는 먹거리 톱(top)20을 선정하고, 해당 단어별로 어떤 지역이 가장 먼저 떠오르는지 분석했다.

전남과 광주, 부산과 대구 등이 먹거리 톱20 키워드 중에 각각 3개 단어에서 1위를 차지해 대표먹거리가 확실한 시도로 나타났다. 전남은 해산물, 소고기, 낙지에서 명소로 꼽혔고, 광주는 한정식, 떡갈비, 한식에서 순위가 가장 높았다. 부산은 회와 돼지국밥, 밀면의 명소로 꼽혔고, 대구는 국밥과 막창, 곱창의 대표지역으로 응답한 사람이 많았다. 그 외 강원도는 막국수와 닭갈비, 경북은 한우와 물회, 대전은 빵과 칼국수의 대표지역으로 꼽혔다.

반면 서울·인천·경기를 포함하는 수도권과 충청남도를 포함한 중부권, 국내여행 인기 1∼2위를 다투는 제주도는 톱20 먹거리의 대표지역에 하나도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또한 몇몇 먹거리에서는 대표지역이 광역지자체와 기초지자체가 다른 결과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여행 먹거리 1위인 해산물의 경우 대표지역을 꼽을 때 광역지자체는 전남이었지만 기초지자체로는 경남 사천이었다. 한정식도 광역지자체는 광주지만 기초지자체는 전남 강진이 1위였고, 한우도 광역지자체는 경북이지만 기초지자체는 강원 횡성이었다.

이밖에 같은 음식이지만 어떤 단어로 표현했느냐에 따라 지역이 다르기도 했다. ‘한우’의 경우 응답자들은 강원 횡성을 최고라고 꼽았지만, ‘소고기’로는 전남 장흥이 1위였다.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