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티 스파·명상 등 한국형 ‘웰니스 관광’ 뜬다

김재범 기자

입력 2019-09-18 05:45:00 수정 2019-09-18 05:45:00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한국형 웰니스 관광지 제주 서귀포 취다선 리조트. 사진제공|취다선 리조트

관광공사, 웰니스 관광지 10곳 선정

“이제는 국내에서 몸과 마음을 힐링하세요.”

파라다이스시티 씨메르, 거제 벨버디어 웰니스, 평창 발왕산 등 전국 10개 명소가 ‘2019 추천 웰니스 관광지’로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 여행을 통해 정서적 힐링과 건강관리를 추구하는 관광수요가 증가하는 데 맞춰 2017년부터 ‘추천 웰니스 관광지’를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신규 웰니스 관광지 중 파라다이스시티 씨메르는 동굴스파, 버추얼스파, 인피니티풀 등 아쿠아스파존과 한국 고유의 찜질방 문화를 결합해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 부산 치유의 숲은 산림치유 5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밖에 제주 취다선 리조트는 명상과 요가 프로그램 다도 프로그램이 높은 평가를 받았고, 거제 한화 벨버디어 웰니스는 선라이즈 요가 같은 색다른 웰니스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한편 힐링과 명상, 건강활동을 통해 행복을 찾는 웰니스 산업은 관광을 중심으로 급격하게 커가는 분야이다. 세계 웰니스 산업은 2017년 기준 4.2조 달러(5040조 원 상당)로 추산된다. 특히 이 중 웰니스 관광 산업규모는 6350억 달러(762조 원 상당)로 매년 6.5%씩 성장하고 있다.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