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에 떠나, 미식 즐긴다”…코로나 이후 제주여행 트렌드

뉴스1

입력 2020-06-30 09:47:00 수정 2020-06-30 09:47:2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트리플 제공

여행객들이 토요일에 제주도로 출발해 미식여행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여행 플랫폼 트리플은 지난달 11일부터 이달 28일까지 제주 여행 일정 1만7000여건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조사됐다고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출발 요일은 대체로 고른 편이었으나 토요일(18.9%), 일요일(16.1%), 목요일(15.8%) 순으로 많았다.


연차를 적게 소진할 수 있는 주말을 활용하거나 출발 항공권 가격이 싼 요일에 여행을 떠나는 것으로 분석된다. 여행 기간은 3일(38.8%) 다음으로 4일(31%)이 많았고, 동행자는 1명(64.6%)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방문한 장소들은 여행에 앞서 관심 장소로 저장한 곳들과 조금씩 달랐다. 관광지는 평균 7.6곳을 방문했는데, ‘먹방여행’의 성지답게 재래시장 방문이 많았다.

여행을 계획한 장소들은 사려니 숲길, 우도 등 제주의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 많았지만, 실제로는 동문 재래시장과 서귀포 매일 올레 시장 등 식도락을 경험할 수 있는 장소들이 더 인기가 높았다.

맛집은 평균 5.2곳을 방문했으며 음식점만큼이나 카페를 많이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맛집 관심 순위에는 국수, 삼겹살등의 식당이 많았지만, 방문 순으로는 ‘우진 해장국’, ‘오는 정 김밥’ 등 음식점과 함께 ‘원 앤 온리’, ‘우무 본점’ 등의 카페?디저트점도 인기가 많았다.

감성적인 사진을 남기거나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카페들이 제주에 다양하게 생겨나면서 이를 즐기며 힐링하는여행자가 많은 것으로 분석된다.

제주 여행의 준비 기간은 평균 8.3일이었다. 지난해 트리플에서 분석한 연 평균 해외 여행 준비 기간인 59.4일에 비하면약 7분의 1 가량으로, 국내인 제주의 여행 준비 기간이 확연히 짧았다.

가성비가 높은 특급호텔들도 인기가 높았다. 호텔 관심 순위로 호화로운 시설과 서비스를 자랑하는 제주신라호텔이 가장 가고 싶은 호텔로 꼽혔지만, 실제로 많이 묵은 호텔 상위권은 해비치 호텔앤드리조트 제주와 제주신화월드 호텔앤리조트 신화관, 메리어트관이었다.

숙박비가 지나치게 부담스럽지 않은 선에서 특급호텔의 뛰어난 서비스를 이용하고자 하는 수요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트리플 관계자는 “여름 휴가철이 다가오면서 여행 일정 등록이 최근 3주간 116% 증가하는 등 여행 수요가 크게 늘어났다”며 “여행 기간이 짧은 만큼 일정을 자세히 짜지 않고도 트리플의 실시간 장소 추천 서비스를 이용해 적절한 장소를 찾아가는 여행자도 많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