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이라크·소말리아 등 6개국 ‘여행금지’ 6개월 연장

뉴스1

입력 2022-01-07 18:33:00 수정 2022-01-07 18:34:01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외교부 청사 전경© News1 안은나

외교부는 7일 이라크·소말리아·아프가니스탄·예멘·시리아·리비아 등 6개국에 대한 기존 ‘여행금지’ 조치를 6개월 연장했다.

이날 외교부가 주관한 제45차 여권정책심의위원회 여권사용정책분과위는 현재 오는 31일까지 여행이 금지돼 있는 이들 6개국과 필리핀의 잠보앙가 반도, 술루·바실란·타위타위 군도에 대한 여행금지 지정 기간을 7월31일까지 6개월 연장했다.

심의위는 이들 국가·지역의 Δ정세 불안 Δ열악한 치안 Δ테러 위험 등이 상당기간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하고 우리 국민 보호를 위해 방문·체류 금지를 계속할 필요가 있다고 결정했다.

한편 외교부 장관은 천재지변·전쟁·내란·폭동·테러 등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국외 위난상황으로 인해 국민의 생명·신체·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기간을 정해 특정 국가·지역에서의 여권 사용 제한 또는 방문·체류를 금지할 수 있다.

(서울=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