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은빛 갈대 넘실…단양 감성충전 여행객 북적

뉴시스

입력 2020-11-13 11:48:00 수정 2020-11-13 11:49:48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충북 단양군 가곡면 남한강 변 갈대밭이 감성충전 여행객들로 북적이고 있다.

12일 단양군에 따르면 가곡면 사평리~향산리 남한강 변 12㎞에 펼쳐진 갈대밭은 매년 가을바람에 흩날리는 갈대와 억새가 은빛 장관을 장관을 만들어 내고 있다.

상쾌한 강바람을 마시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스트레스를 잠시나마 떨쳐버릴 수 있는 주말 여행지로 제격이다.


흐드러진 갈대와 남한강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으려는 핑크빛 연인들이 즐겨 찾는 곳이기도 하다.

제법 긴 갈대숲의 하이라이트는 새별공원이 꾸며진 1.4㎞ 구간이다. 단양 고운골 갈대밭으로 불린다. 드라마 ‘일지매’와 영화 ‘쌍화점’ 촬영지로 유명세를 탄 곳이다.

코로나19로 올해는 아쉽게 취소됐지만 ‘시월의 어느 멋진 날 갈대밭의 향연’ 음악회가 매년 열린다. 국내 최고의 단풍 명소로 입소문을 타고 있는 보발재 드라이브를 시작하기 전에 꼭 들러야 하는 코스다.

가곡면 갈대밭과 함께 셀프 웨딩 촬영지로 사랑받는 적성면 이끼터널도 단양의 감성충전 명소 중 하나다.

과거 철길이 놓였던 곳이었지만 철도를 걷어내고 도로가 생겼다. 철길의 흔적이 남아 있는 양쪽 벽면의 녹음 가득한 이끼와 울창하게 뻗은 나무가 자연 터널을 만들어 냈다.

‘자연이 만든 걸작’으로 불릴 만큼 카메라 셔터를 누를 때마다 아름다운 작품 사진이 탄생한다. 인증샷을 찍어 SNS에 업로드하는 사람이 많아져 더 유명해졌다.

이끼터널이 초록으로 물들 때 좋아하는 사람과 손을 잡고 이곳을 지나면 사랑이 이루어진다는 동화 같은 이야기도 전해진다.

군 관계자는 “떠나는 가을이 아쉬운 관광객이라면 이번 주말은 감성까지 충전하는 일석이조의 단양 여행을 추천하고 싶다”면서 “소백산과 사인암 등 단양의 가을 절경도 볼만할 것”이라고 말했다.

[단양=뉴시스]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