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도심형 국립세종수목원 17일부터 일반 개방

뉴스1

입력 2020-10-15 15:29:00 수정 2020-10-15 15:29:53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사계절전시온실 전경© 뉴스1

한국수목원관리원 국립세종수목원이 8년간 사업 준비 및 조성공사를 마치고 오는 17일 낮 12시부터 시민들에게 개방한다.

관람 시간은 매주 화∼일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입장 마감 오후 5시)이고, 월요일은 휴관한다. 입장료는 시범 운영 기간인 12월 31일까지 무료이다.

코로나 19 재확산 위험을 차단하기 위해 동시 관람객 입장을 5000명으로 제한하고 방역규정에 따른 방역과 소독 시행, 발열 검사장비 운용 및 거리두기, 한 방향 관람동선 유도 등 철저한 방역절차를 준수해 관람객의 안전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사계절전시온실은 국립세종수목원 홈페이지에서 ‘사계절전시온실 예약’이 가능하며, 같은 시간에 300명이 입장할 수 있다.

국립세종수목원은 지구온난화 등 기후변화로 인한 산림생태계 다양성 감소가 확대됨에 따라 기후 및 식생대별 수목유전 자원의 보전 및 자원화를 위한 국가수목원 확충 계획에 따라 설립되었으며, 우리나라 3번째 국립수목원이다.

국립세종수목원은 축구장 90개 규모인 65ha 크기의 면적에 한국적 전통과 현대적 정원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20여 개의 다양한 주제전시원에 2834종 172만 본의 식물이 심어져 있다. 온대중부권역 산림생물자원의 다양성 확보를 위한 수집·전시·연구를 수행한다.

세종시 도심 중앙에 위치, 접근성이 매우 뛰어난 국내 최초의 도심형 국립수목원으로 녹색 문화 체험교육과 휴식 공간 등 고품질 수목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국립세종수목원은 다양한 주제 전시원과 전시물을 즐길 수 있도록 식물, 정원 등의 체험형 교육프로그램을 연말까지 무료로 운영한다.

이번에 제공하는 수목원·정원 교육프로그램은 자녀를 동반한 가족, 어린이·청소년부터 성인까지 누구든지 참여할 수 있으며 12월 31일까지 모든 교육프로그램은 무료로 운영된다.

이유미 국립세종수목원장은 “코로나 19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에 국민의 안전을 위해 관람 시 다소 불편함이 있더라도 양해를 당부드린다”며 “식물을 매개로 소통, 체험, 전시, 행사를 통해 국민의 행복 증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전ㆍ충남=뉴스1)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