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A350 카고 도어 추가 공급 계약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0-05-21 21:06:00 수정 2020-05-21 21:10:19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2011년 800대분 계약… 400대 물량 추가 납품
“에어버스와 파트너십 강화해 추가 사업 창출”


대한항공은 최근 에어버스 자회사인 ‘에어버스 헬리콥터스’와 A350 항공기 카고 도어(Cargo Door) 후속 물량 공급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지난 2011년 총 800대 규모 카고 도어에 대한 개발 및 공급 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추가로 400대 물량을 납품하게 된 것이다. 대한항공은 2012년 카고 도어 개발을 성공한 후 현재까지 500여대 물량 부품을 납품했다.

대한항공이 설계하고 개발한 A350 항공기 카고 도어는 전방 카고 도어와 후방 카고 도어, 벌크 카고 도어 등 총 3종으로 구성됐다. 카고 도어는 운항 중 안전과 직결되는 동체 부분 주요 복합재 구조물이다. 고도의 정밀성과 도어 개폐를 위한 구동 장치 설계 등 첨단 기술력이 요구된다.
이번 계약으로 대한항공은 에어버스 및 에어버스 헬리콥터스와 3D 프린팅 부품을 공동으로 개발하게 됐다. 해당 경험을 항공기 부품 제작 기술력을 한 단계 성장시킬 수 있는 기회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에어버스와 파트너십을 강화해 추가적인 사업 창출을 추진할 것”이라며 “이와 함께 금속 및 복합재 부품 선진 제작 기술 경쟁력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