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DMZ 평화의 길’에 올해 140억 투자

김재범 전문기자

입력 2020-03-25 13:08:00 수정 2020-03-25 13:10:3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지난해 조성해 시범운영한 'DMZ 평화의 길' 강원도 고성군 구간의 전망대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이 군 관계자로 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스포츠동아DB

도보여행길 526km 조성, 7개 관계부처 합동추진
거점센터 조성, 주제 노선 추가, 통합브랜드 개발


정부는 비무장지대(DMZ) 지역의 생태·문화·역사자원을 활용한 ‘디엠지(DMZ) 평화의 길’ 조성 사업에 올해 140억 원을 투입한다.

‘디엠지 평화의 길’은 인천시 강화군에서 강원도 고성군까지 총 526km의 도보여행길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행정안전부(장관 진영),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국방부(장관 정경두) 등 7개 부처 합동으로 2019년부터 2022년까지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대국민 공모를 통해 ‘디엠지(DMZ) 평화의 길’ 명칭을 선정하고, 주제(테마)별 3개(고성, 철원, 파주) 구간을 시범운영했다. 또한 지역주민, 걷기동호인 등과 최종 후보 노선을 선정했다. 올해는 140억 원(국비 90억 원, 지방비 50억 원)을 투자해 노선 정비, 지역별 거점센터 10개소 조성, 7개 주제 노선 추가 개방, 통합브랜드 개발을 추진한다.

도보길은 마을안길, 자전거길, 임도 등, 기존 길을 최대한 활용해 자연환경 훼손을 최소화한다. 거점센터는 체류형 관광을 유도하기 위해 폐교, 마을회관, 군부대시설 등을 재단장해 식당, 카페, 게스트하우스 등으로 활용한다. 거점센터는 지난해 5개소에 이어 올해 5개소 추가해 접경지역 10개 지자체별로 1개씩 총 10개소를 만들 계획이다.

또한, 지난해 3개 주제별 노선을 개방한 데 이어 올해는 주제별 노선 7개*를 추가로 개방해 총 10개 노선을 운영할 예정이다. 현재 아프리카 돼지 열병으로 잠정중단하고 있는 주제별 노선은 아프리카 돼지 열병과 코로나 19가 진정된 이후 개방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비무장지대의 특징을 상징적으로 표현하고, 외국인도 쉽게 인식할 수 있는 통합브랜드(BI)를 개발한다. 통합브랜드는 지자체별 특징을 반영해 거점센터, 안내표지판 등에 적용하고, 기념품·특산물 등 지역주민 소득과 연계될 수 있도록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예정이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