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다이스시티, 포브스 트래블 가이드서 ‘4성 호텔’ 선정

김재범 전문기자

입력 2020-02-13 11:59:00 수정 2020-02-13 12:01:04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올해 첫 신규 등재, 국내호텔 최단기간 4성 획득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가 ‘호텔판 미슐랭 가이드’로 불리는 ‘포브스 트래블 가이드‘에서 ‘4성(4-Star) 호텔’로 선정됐다.

포브스 트래블 가이드는 1958년에 창간한 럭셔리 여행 평가 전문지다. 매년 고급 호텔과 레스토랑, 스파에 대한 평가 정보를 제공한다. 신분을 숨긴 평가단이 매년 세계 5성급 호텔을 방문해 시설과 서비스를 평가한 뒤 5성(5-Star)과 4성(4-Star), 추천(Recommended) 호텔로 등급을 나눠 발표한다.

포브스 트래블 가이드는 12일(미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20 포브스 트래블 가이드’를 발표했다. 이번에 처음 이름을 올린 파라다이스시티는 국내호텔 중 최단기간에 4성(4-Star) 등급을 받았다. 고객 서비스와 시설, 다이닝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2017년 4월 대한민국의 관문 인천 영종국제도시에 문을 연 파라다이스시티는 호텔, 카지노, 컨벤션, 스파, 테마파크, 예술전시공간, 스튜디오, 클럽 등 다양한 관광·엔터테인먼트 시설이 융합된 동북아 최초의 복합리조트다.

한편 ‘2020 포브스 트래블 가이드’는 73개 국가의 호텔과 레스토랑, 스파 총 1898곳의 등급을 발표했다. 그 결과 5성 호텔 268개(신규 70개), 4성 호텔 592개(신규 120개), 추천 호텔 439개(신규 81개) 등이 선정됐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관련기사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