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작년 영업손실 3683억원… 적자폭 확대 ‘전년比 3300억원 증발’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0-02-12 17:54:00 수정 2020-02-12 17:57:22

|
폰트
|
뉴스듣기
|
기사공유 | 
  • 페이스북
  • 트위터

아시아나항공은 지난해 영업손실이 3683억 원으로 전년(영업손실 351억 원) 동기 대비 적자폭이 확대된 것으로 집계됐다고 12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5조9538억 원으로 4.0% 감소에 그쳤지만 작년 하반기 한·일 갈등과 미·중 무역분쟁 등 대외요인, 저비용항공사(LCC) 공급 확대로 인한 경쟁심화, 환율상승에 따른 외화비용 증가 등으로 인해 적자폭이 확대됐다는 설명이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일본 노선 수요 회복이 더딘 상황에서 이번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폐렴)으로 인해 여객수요 전반이 위축돼 국내 항공업계가 모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대외적인 어려움 속에서 올해 M&A가 완료되면 대규모 신규 자금 유입 및 원가구조 개선 등을 통해 재무안정성 및 수익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경영방침을 ‘새로운 시작(Rebuilding) 2020’으로 정했다. 체질 개선 및 수익성 제고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먼저 노후기를 순차적으로 처분 및 반납하고 신기재 도입(A350 3대, A321네오 4대)을 통해 유류비 절감 및 기재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노선별 투입기종 최적화를 통해 기재 운영효율 제고에도 나선다.


여객부문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과 관련해 순차적으로 비운항 및 감편을 시행하고 대체노선 및 환승수요를 적극 유치할 예정이다. 비수익 노선에 대한 모니터링도 강화하며 수익성 있는 부정기 노선을 적극적으로 개발해 시장 수요에 대응한다. 또한 프리미엄 전담 판매조직을 신설해 관련 수요 유치를 통한 수익성 개선도 꾀한다는 계획이다. 화물부문은 5G와 인공지능(AI), 폴더블 디스플레이 부품 등 신성장 수출 품목에 대한 안정적인 수요 확보와 글로벌 업체 협업, 탄력적인 노선 운용, 미취항 구간 네트워크 확장 등을 추진해 수익 기반을 확대한다.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올해 매각 및 인수 절차가 완료되면 2조2000억 원 수준의 자본이 유입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부채비율이 업계 최고 수준으로 개선되고 재무안정성을 바탕으로 신용등급 상향 및 손익개선을 위한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여기에 HDC그룹 여객 상용 및 화물 수요 유치와 더불어 범현대가와 신규 사업 시너지를 통해 실적개선도 기대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인수합병을 통해 기대할 수 있는 계열사간 사업 시너지를 다방면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소비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경쟁력 있는 상품 개발에도 공들이고 있다”고 전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라이프



모바일 버전 보기